Skip Navigation

SPECIAL

캐나다 동부 3대 시티 가이드

캐나다 동부 3대 시티 - 1

토론토, 몬트리올, 퀘벡시티

북아메리카 > 캐나다

발행 2019년 02월 호

토론토와 몬트리올은 동부 캐나다의 핵심이다. 단순히 도시 크기만 놓고 보더라도 토론토가 캐나다에서 가장 크고 몬트리올이 그 뒤를 따른다. 두 도시는 비행기로 불과한 시간 남짓 정도의 거리지만, 분위기는 정반대다. ‘캐나다의 심장’으로 통하는 토론토가 북적거리는 영국 문화권의 대도시라면, ‘북미의 파리’라고 불리는 몬트리올은 프랑스 문화권에 가깝다. 몬트리올에서 기차(VIA Rail)를 타고 3시간 30분 거리에 있는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 퀘벡시티도 놓치면 후회할 정도로 낭만이 넘친다. 고풍스러운 건축물, 세련된 프렌치 퀴진 등 도시 곳곳에서 유럽의 향기를 느낄 수 있다. 캐나다 동부 3개 도시를 둘러보고 나니 캐나다 감성으로 마음이 풍요롭게 채워졌다.
ㅇ

Photo Gallery

  • d
    퀘벡 구시가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시타델. 이곳에 오면 성곽 도시 퀘벡 시티를 잘 이해할 수 있다. 근위병 교대식이 열리는 시간에 맞춰 오면 큰 볼거리가 펼쳐진다.
  • d
    토론토 사인 주변은 밤이 되면 색색의 조명으로 둘러싸여 낮과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 d
    높이 553m의 CN 타워가 멀리서도 보인다. 타워 꼭대기엔 온타리오 호수를 360도 파노라마 전망으로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가 있다.
  • d
    토론토의 켄싱턴 마켓은 20세기 초부터 이민자들이 몰려 형성된 곳으로 다국적 식문화를 엿볼 수 있다. 색색의 가게들마다 빈티지 중고 의류와 개성 넘치는 액세서리를 판매한다.
  • d
    언덕 위에 있는 ‘카사 로마’는 캐나다에서 가장 규모가 큰 개인 저택이다. 중세풍 드레스를 입은 예술가들이 공연을 보여준다. 계절마다 콘셉트를 달리해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 d
    온타리오 미술관이 자리한 던다스 스트리트 웨스트. 세련된 복장의 비즈니스맨부터 자유분방한 힙스터까지 모두 만날 수 있다.
  • d
    한적한 공원에서 일광욕 중인 몬트리올 사람들. 아무것도 하지않고 쉴 수 있는 이들의 여유가 부럽다.
  • d
    미국 남부식 요리인 와플 앤드 치킨. 프라이드치킨을 와플 사이에 넣어 샌드위치처럼 먹는다. 곁들여 나오는 프렌치프라이까지 먹고 나면 양이 충분하다.

TAG

TOP